원/달러 환율 10원 뛰며 1,187.5원 마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3 15:49:15

미중 무역협상에 따른 여진이 이어지면서 13일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급등하며 1,190원 선에 바짝 다가섰다. 직전 거래일에 경신한 장중 연고점은 1,188.0원을 찍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1,177.0원)보다 10.5원 오른 1,187.5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특히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 폭을 키우며 1,188.0원까지 올라 직전 거래일이던 지난 10일의 장중 연고점(1,182.9원)을 넘었다. 장중 기준으로 2017년 1월 11일(1,202.0원) 이후 2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값이다.

종가로 따졌을 때 환율이 1,180원을 넘은 것은 2017년 1월 16일(1,182.1원) 이후 처음이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기본적으로 지난주 미중 무역 갈등 여파가 이번주 초에도 지속하는 영향이 가장 크다고 본다"며 "미중 무역 갈등을 본 시장 심리가 달러 강세에 치우쳐져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백 연구원은 "무역 갈등 이후에 환율 1,200원을 예상하는 사람들이 꽤 많아졌다"며 "1,200원이 불가능한 레벨은 아닌 거 같다"고 추가 상승 가능성을 점쳤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82.15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72.19원)보다 9.96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지수, 데뷔 첫 단독 커버 장식‥과감한 매력

대세 걸 그룹 블랙핑크 지수의 첫 단독 패션지 커버가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3억뷰 돌파…통산 10번째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3억뷰를 돌파...

블랙핑크 제니, 러블리와 시크 사이…"민낯이 이 정도"

블랙핑크 제니가 수수한 스타일링에도 빛나는 미모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