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0원 뛰며 1,187.5원 마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3 15:49:15

미중 무역협상에 따른 여진이 이어지면서 13일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급등하며 1,190원 선에 바짝 다가섰다. 직전 거래일에 경신한 장중 연고점은 1,188.0원을 찍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1,177.0원)보다 10.5원 오른 1,187.5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특히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 폭을 키우며 1,188.0원까지 올라 직전 거래일이던 지난 10일의 장중 연고점(1,182.9원)을 넘었다. 장중 기준으로 2017년 1월 11일(1,202.0원) 이후 2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값이다.

종가로 따졌을 때 환율이 1,180원을 넘은 것은 2017년 1월 16일(1,182.1원) 이후 처음이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기본적으로 지난주 미중 무역 갈등 여파가 이번주 초에도 지속하는 영향이 가장 크다고 본다"며 "미중 무역 갈등을 본 시장 심리가 달러 강세에 치우쳐져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백 연구원은 "무역 갈등 이후에 환율 1,200원을 예상하는 사람들이 꽤 많아졌다"며 "1,200원이 불가능한 레벨은 아닌 거 같다"고 추가 상승 가능성을 점쳤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82.15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72.19원)보다 9.96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