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장중 2,050대로 후퇴…코스닥은 700선 내줘

By 이겨레 기자 2019.05.14 11:16:34



코스피가 14일 미중 무역갈등 악화의 영향으로 하락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7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63포인트(0.56%) 내린 2,067.38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8.77포인트(0.90%) 내린 2,060.24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장중 한때는 2,056.74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는 장중 기준 지난 1월 9일의 2,034.19 이후 약 4개월 만의 최저치다.

간밤 뉴욕증시에서는 미중 간 관세 전쟁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하면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2.38%)와 나스닥 지수(-3.41%),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2.41%)가 일제히 급락했다.

중국이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따른 영향이 컸다. 이는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대한 보복성 조치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대한 우려로 투자심리가 악화돼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다만 미중 양측이 관세 인상 조치 후에도 협상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는 점은 눈여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05억원, 개인이 406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기관은 811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1.06%), SK하이닉스(-1.22%), LG화학(-0.45%), SK텔레콤(-0.58%), NAVER(-0.82%) 등이 내렸다. 현대차(0.39%)와 셀트리온(1.29%), LG생활건강(0.08%) 등은 올랐다.

코스피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3포인트(0.37%) 내린 706.17을 나타냈다. 지수는 9.94포인트(1.40%) 내린 698.86으로 개장하면서 일시적으로 700선을 내주기도 했다.

장중 기준 코스닥지수가 7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1월 24일의 696.80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63억원, 기관이 6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은 641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CJ ENM(-1.14%), 신라젠(-1.79%), 헬릭스미스(-0.22%), 메디톡스(-0.92%) 등이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89%)와 포스코케미칼(1.18%), 셀트리온제약(0.76%) 등은 올랐다.

코스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