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90원으로 출발...미중 무역 보복전 격화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4 11:17:47

14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장 출발과 함께 연고점을 또 경신한 채 강보합 흐름을 보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1,187.5원)보다 1.3원 오른 1,188.8원을 기록했다.

환율은 개장과 동시에 1,190원을 찍어 재차 연고점을 경신했다. 장중 기준으로 2017년 1월 11일(1,202.0원) 이후 2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 시각 현재 환율은 상승 폭을 줄인 채로 강보합 상태를 보인다.

무역 협상을 두고 벌이는 미국과 중국의 치고받는 갈등이 격화하는 모양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이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미 동부시간)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따른 보복 조치다.

중국의 대미 보복 관세 조치 계획에 따라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지속하며 환율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무역 합의 결렬에 대한 우려가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 가치 절하로 연결됨에 따라 달러/원은 상승 랠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0분 현재 100엔당 1,088.79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82.15원)보다 6.64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