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급여 지급액 7천억원 돌파…수급자 작년 比 14.2%↑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4 13:45:53

실직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구직급여가 지난달 처음으로 7천억원을 넘어섰다. 고용보험 가입자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구직급여 지급액도 커질 수밖에 없지만 고용 사정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는 해석이다.

고용노동부가 14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7천382억원으로, 작년 동월(5천452억원)보다 35.4% 증가했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이 7천억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52만명으로, 작년 동월(45만5천명)보다 14.2%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9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9만명)보다 7.6% 늘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에는 수급 요건을 갖추지 않은 사람도 포함돼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구직급여 상·하한액이 오른 것도 지급액 증가에 영향을 줬다. 정부는 구집급여 지급액 증가는 고용보험 가입자가 늘어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 추세는 고용 사정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보여준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천361만1천명으로, 작년 동월(1천309만2천명)보다 4.0% 증가했다. 지난 3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50만명대의 증가 폭을 이어갔다.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357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0.1% 증가했다. 제조업의 피보험자는 4개월 연속으로 소폭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피보험자는 1천300명 늘어 2016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2016년 수주 감소의 여파가 줄어든 데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수출 등 업황 회복에 따른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자동차업의 피보험자는 지난달 8천100명 줄었으나 감소세는 3개월 연속으로 완화하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과 친환경차의 수출 회복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노동부는 해석했다.

서비스업 피보험자는 지난달 919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7% 증가했다. 피보험자 증가 폭은 보건복지업(14만5천명), 숙박음식업(6만9천명), 전문과학기술업(4만6천명) 등이 컸다.

고용보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지수, 데뷔 첫 단독 커버 장식‥과감한 매력

대세 걸 그룹 블랙핑크 지수의 첫 단독 패션지 커버가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3억뷰 돌파…통산 10번째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3억뷰를 돌파...

블랙핑크 제니, 러블리와 시크 사이…"민낯이 이 정도"

블랙핑크 제니가 수수한 스타일링에도 빛나는 미모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