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국내은행 1분기 이자이익 10조1천억…4분기째 10조원대

By 이겨레 기자 2019.05.14 13:48:13



국내은행이 올 1분기 거둬들인 이자 이익이 10조원을 돌파했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1분기 이자 이익은 10조1천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견줘 4천억원(4.4%) 증가했다.

1분기 기준으로 이자 이익이 1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분기 단위의 이자 이익은 지난해 2분기 10조원으로 관련 통계가 집적된 이래 처음으로 10조원대로 들어선 이후 3분기 10조2천억원, 4분기 10조6천억원에 이어 올 1분기까지 4분기째 10조원대를 유지했다.

이자 이익은 분기별 특수성이 있으나 자산 성장세에 따라 이자 이익이 늘어나는 큰 흐름을 따르는 경우가 많다.

순이자마진(NIM)이 예대금리차 축소 영향으로 지난해 1분기 1.65%에서 올 1분기 1.62%로 하락했으나 대출채권을 비롯한 운용자산이 6.4% 증가한 데 따라 이자 이익이 늘어났다.

이자 이익은 늘었으나 국내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3조8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6천억원(14.2%) 감소했다.

비이자 이익이 1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227억원(1.3%) 줄어든 데다가 자회사투자지분 손실 등 일시적인 요인(-8천억원)으로 이익이 감소해서다.

비이자 이익 가운데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매매·평가이익으로 유가증권 관련 이익은 5천억원 늘었으나 다른 비이자 이익 부문은 줄줄이 줄었다.

비용 측면에서 1분기 판매비와 관리비는 5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5천억원(10.4%) 증가했다. 일부 은행에서 명예퇴직 관련 비용이 1분기에 반영된 탓이다.

신규 부실이 감소하고 일부 대손충당금이 환입됨에 따라 대손비용은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로 1천억원 감소한 7천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은행의 1분기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0%,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7.65%로 전년 동기에 견줘 각각 0.13%포인트, 1.83%포인트 하락했다.

당기순이익이 소폭 감소했고, 작년에 영업실적이 개선되면서 자산과 자본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반은행의 ROA는 0.62%, ROE는 8.405, 특수은행의 ROA는 0.55%, ROE는 6.45%였다.

대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