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제, 총체적으론 성공으로 나아가…체감성과 창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4 16:24:16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다"며 "그러나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소기업벤처부와 중소기업중앙회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개최한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으로, 중소기업들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경제의 활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라며 "통계와 현장의 온도차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지난해 30-50 클럽, 즉 인구가 5천만명 이상이면서 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이룬 세계 7번째 나라가 됐다"며 "2차 세계대전 이후 독립국 중 유일할 뿐 아니라 전쟁의 폐허 위에서 이룬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중소기업도 매일매일 기적을 써내려가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답은 현장에 있다고 믿는다"라며 "우리 정부 첫해,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2년 차에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동을 걸었다. 3년 차인 올해에는 반드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가 기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약속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중소기업은 예측할 수 없는 내일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제가 만난 중소기업인들은 결코 기업가의 사명을 잃지 않았다"며 "위험부담과 책임을 국가가 함께 나눠야 한다. 기업가 정신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 도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여건을 개선하는 일도 중요하다"며 "공공이 수요 창출의 마중물이 되도록 조달체계를 개편하고, 공영홈쇼핑과 중소기업유통센터를 이용해 홈쇼핑, 온라인몰, 백화점, 대형마트 등 우수제품이 다양한 경로로 소비자와 만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중소기업의 무대는 아주 넓다. 지난해 우리는 최초로 수출 6천억 달러를 돌파했는데, 중소기업 수출이 2년 연속 1천억 달러를 넘으며 사상 최대를 기록해 큰 몫을 했다"며 "벤처창업과 투자액도 사상 최대를 기록해 제2 벤처 붐을 기대하고 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한편에서는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기업과의 동반·상생 진출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돕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연달아 육성책이 발표되는 수소차 등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5G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주력 산업들은 중소기업이 주역이 될 수 있는 분야들"이라며 "세제지원, 혁신금융 같은 전방위적인 지원을 통해 전통 제조업의 혁신과 신산업 확산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중소기업 근로자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 일자리 우수기업 지원 강화 ▲ 효과없는 규제의 과감한 개혁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덕목은 '신용'이다. 정부와 중소기업 간의 신용도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를 신용할 수 있어야 기업도 투자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허리이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경제생태계가 만들어지면 우리 경제의 활력도 커질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성장은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적극적으로 도전과 재도전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중소기업인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나라를 만들고자 정부는 힘을 모으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