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트럼프 '협상 기대' 발언에도 연고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5 14:16:3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관해 낙관적인 발언을 내놓은 가운데 15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재차 연고점을 다시 썼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7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1원 오른 1,190.5원을 나타냈다. 전일 종가 대비 하락한 1,188.5원으로 시작한 환율은 차츰 강보합권으로 올라와 소폭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한때 1,191.30원까지 올라 전날에 이어 이날도 장중 연고점을 다시 썼다.

간밤 트럼프 대통령의 미중 무역 협상에 대한 긍정적 발언에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다소 완화했지만, 협상이 타결되기까지는 아직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변동성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시장 진정 발언에 힘입은 글로벌 위험 선호 회복에 따라 환율은 소폭 하락할 것"이라면서도 "당국의 원화 절하가 과도하지 않다는 진단을 환율 상승 용인 신호로 해석해 역외의 '묻지 마' 원화 매도는 현재 진행형"이라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7분 현재 100엔당 1,086.46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85.57원)보다 0.89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