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2,090대 회복…코스닥은 2.7% 상승

By 이겨레 기자 2019.05.15 16:17:47

코스피가 15일 상승 마감했다. 그러나 외국인 투자자는 코스피 시장에서 5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지속해 이 기간 1조원가량을 순매도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을 둘러싼 시장 불안감은 작지 않았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94포인트(0.53%) 오른 2,092.78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8포인트(0.00%) 오른 2,081.92로 출발해 오르내림을 반복하면서 잠시 혼조세를 보이다가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이 경기에 대해 자신감을 표명하고 중국 증시가 상승하는 등 우호적인 여건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그러나 당분간은 미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7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790억원어치를 팔아치워 닷새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으며 이 기간 순매도액은 약 1조300억원에 달했다.

기관도 482억원을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0.35%), 셀트리온(0.26%), LG화학(1.81%), 신한지주(1.23%), POSCO(0.21%) 등이 올랐다. SK텔레콤(-0.96%)과 NAVER(-0.82%), 현대모비스(-0.71%) 등은 내렸고 SK하이닉스와 현대차는 보합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19.44포인트(2.74%) 오른 729.60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4.78포인트(0.67%) 오른 714.94로 개장해 상승세를 지속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89억원, 기관이 604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620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1.93%), CJ ENM(2.10%), 신라젠(2.19%), 헬릭스미스(6.16%), 포스코케미칼(5.66%), 펄어비스(2.47%), 휴젤(3.49%) 등 대부분 올랐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메디톡스(-1.02%)만 내렸다.

코스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