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 거래 침체속 '법인 매입' 비중 작년 比 2배↑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5 16:43:41

올해 서울 단독주택 거래량이 작년 동기 대비 절반 가까이 줄어든 가운데 법인 명의의 매입 비중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건물 정보회사 밸류맵이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서울지역에서 거래된 단독·다가구주택 5천479건에 대해 전수조사를 한 결과 법인 명의의 매입 비중이 지난해 1분기 11.2%에서 올해 1분기에는 21.9%로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밸류맵은 지난해 1분기 단독·다가구주택 신고 건수 3천800여건 가운데 실거래 신고 이후 등기가 되지 않았거나 다세대주택 등으로 전환된 430여건을 제외한 3천370건의 소유자 내역을 확인했다. 그 결과 법인·조합·지자체 매입이 378건으로 11.2%를 차지했다.

이밖에 개인매입이 54.9%(1천853건), 개인 공동 명의의 매입이 33.9%(1천144건)였다.

이에 비해 올해 1분기 서울에서 거래 신고된 단독·다가구주택 건수는 총 1천700여건으로 이 가운데 법인 등의 매입 비중은 21.9%(156건)였다.

절대 거래량은 작년 대비 절반 이하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동기 대비 법인의 매입 비중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 개인매입 건수가 359건(50.9%)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6%가 줄어들고, 개인 공동명의 매입도 196건(27.6%)으로 82.9%나 감소한 것에 비하면 법인의 감소 폭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올해 단독주택은 공시가격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급등하고, 2주택 이상자의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면서 개인의 주택 매수 심리가 크게 위축된 반면, 상대적으로 세금이나 가격의 민감도가 낮은 법인은 영향을 덜 받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밸류맵 이창동 리서치팀장은 "최근 양도세·종합부동산세, 상속·증여 등 각종 부동산 관련 세금이 늘면서 법인 명의로 매입해 종부세 등에서 절세효과를 얻으려는 사람들이 많다"며 "실제 법인의 필요나 투자 목적으로 구입한 경우도 있지만 절세를 위해 법인 명의로 전환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