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부진 충격파…애플 납품업체 실적악화·정리해고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5 16:48:10

아이폰의 판매 부진 여파로 애플 납품업체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이폰을 조립하는 업체인 '폭스콘'(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은 올해 1분기(1∼3월)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7.7% 줄어든 198억2천만 대만달러(약 7천553억원)라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시장정보업체 레피니티브의 평균 예상치인 248억4천만 대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폭스콘의 올 1분기 매출은 1조540억 대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5% 늘었다. 다만 영업 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 3.55%에서 올해 1분기 1.5%로 떨어졌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 제조업체로 애플의 주문을 받아 아이폰 등의 조립을 맡고 있다.

폭스콘 매출의 절반가량은 애플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아이폰의 비중 때문에 폭스콘은 최근 아이폰 판매 부진의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m

애플의 주력 상품인 아이폰은 올해 1∼3월 판매량이 17% 줄었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기기 교체 주기가 길어져 새 상품 수요가 크게 늘지 않는 데다가 중국 업체들과 경쟁까지 치열해진 탓이다.

폭스콘뿐만 아니라 애플에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을 납품하는 '재팬 디스플레이'(JDI)도 실적 악화에 신음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JDI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주로 일본에서 인력을 1천명 정도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JDI가 지난 3월 끝난 2018년 회계연도까지 5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다는 내용을 담은 실적을 발표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부진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에 대한 수요 증가세가 둔화한 데 따른 결과로 전해졌다.

폭스콘, JDI뿐만 아니라 대만의 여타 IT업체들도 스마트폰 수요 부진에 타격을 받고 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2% 줄었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TSMC도 휴대전화기의 판매가 부진하다는 점을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지적했다.

폭스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