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부진 충격파…애플 납품업체 실적악화·정리해고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5 16:48:10

아이폰의 판매 부진 여파로 애플 납품업체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이폰을 조립하는 업체인 '폭스콘'(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은 올해 1분기(1∼3월)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7.7% 줄어든 198억2천만 대만달러(약 7천553억원)라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시장정보업체 레피니티브의 평균 예상치인 248억4천만 대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폭스콘의 올 1분기 매출은 1조540억 대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5% 늘었다. 다만 영업 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 3.55%에서 올해 1분기 1.5%로 떨어졌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 제조업체로 애플의 주문을 받아 아이폰 등의 조립을 맡고 있다.

폭스콘 매출의 절반가량은 애플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아이폰의 비중 때문에 폭스콘은 최근 아이폰 판매 부진의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m

애플의 주력 상품인 아이폰은 올해 1∼3월 판매량이 17% 줄었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기기 교체 주기가 길어져 새 상품 수요가 크게 늘지 않는 데다가 중국 업체들과 경쟁까지 치열해진 탓이다.

폭스콘뿐만 아니라 애플에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을 납품하는 '재팬 디스플레이'(JDI)도 실적 악화에 신음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JDI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주로 일본에서 인력을 1천명 정도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JDI가 지난 3월 끝난 2018년 회계연도까지 5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다는 내용을 담은 실적을 발표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부진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에 대한 수요 증가세가 둔화한 데 따른 결과로 전해졌다.

폭스콘, JDI뿐만 아니라 대만의 여타 IT업체들도 스마트폰 수요 부진에 타격을 받고 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2% 줄었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TSMC도 휴대전화기의 판매가 부진하다는 점을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지적했다.

폭스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동하, 미니앨범 발매…"폭발적인 가창력 담아"

밴드 부활 보컬 출신 정동하(39)가 17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해 눈길...

엑소 첸, 봄 이어 가을 컴백…다음달 두번째 앨범

그룹 엑소의 첸(27)이 봄에 이어 가을 새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어반자카파 박용인, 데뷔 10년만에 첫 솔로앨범

혼성 보컬그룹 어반자카파 박용인(31)이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