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삼성전자, 1분기 실적 급감...그룹 내 영업익 비중 7.4%P↓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 '슈퍼호황' 중단 등으로 실적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삼성 비금융 계열사 내에서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이 80%대로 주저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12개 삼성 비금융 상장사의 올 1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영업이익 합계는 7조7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6조2천333억원으로, 전체의 88.1%였다. 삼성 비계열 상장사가 총 100원을 벌었다고 가정할 경우 무려 88원에 달하는 것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95.5%)과 비교하면 7.4%포인트나 떨어졌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삼성전자의 비중은 1년 만에 76.3%에서 72.4%(72조3천252억원 중 52조3천855억원)로,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진두지휘하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올 1분기에 무려 60% 이상 감소한 반면 동생 이부진 사장이 이끄는 호텔신라 등의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11개 계열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8천398억원으로, 1년 전보다 14.9% 늘어났다.

특히 이 가운데 호텔신라는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9%나 급증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SDI도 소형전지 사업의 호조가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65.1%나 늘었고, 삼성SDS도 9.2%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호텔신라의 경우 면세사업으로, 삼성SDS는 블록체인 헬스케어 플랫폼 등으로 각각 계열사 독립성을 높이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삼성 내에서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실적 비중은 여전히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