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급감...그룹 내 영업익 비중 7.4%P↓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6 11:26:36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 '슈퍼호황' 중단 등으로 실적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삼성 비금융 계열사 내에서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이 80%대로 주저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12개 삼성 비금융 상장사의 올 1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영업이익 합계는 7조7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6조2천333억원으로, 전체의 88.1%였다. 삼성 비계열 상장사가 총 100원을 벌었다고 가정할 경우 무려 88원에 달하는 것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95.5%)과 비교하면 7.4%포인트나 떨어졌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삼성전자의 비중은 1년 만에 76.3%에서 72.4%(72조3천252억원 중 52조3천855억원)로,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진두지휘하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올 1분기에 무려 60% 이상 감소한 반면 동생 이부진 사장이 이끄는 호텔신라 등의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11개 계열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8천398억원으로, 1년 전보다 14.9% 늘어났다.

특히 이 가운데 호텔신라는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9%나 급증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SDI도 소형전지 사업의 호조가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65.1%나 늘었고, 삼성SDS도 9.2%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호텔신라의 경우 면세사업으로, 삼성SDS는 블록체인 헬스케어 플랫폼 등으로 각각 계열사 독립성을 높이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삼성 내에서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실적 비중은 여전히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삼성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