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급감...그룹 내 영업익 비중 7.4%P↓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6 11:26:36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 '슈퍼호황' 중단 등으로 실적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삼성 비금융 계열사 내에서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이 80%대로 주저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12개 삼성 비금융 상장사의 올 1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영업이익 합계는 7조7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6조2천333억원으로, 전체의 88.1%였다. 삼성 비계열 상장사가 총 100원을 벌었다고 가정할 경우 무려 88원에 달하는 것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95.5%)과 비교하면 7.4%포인트나 떨어졌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삼성전자의 비중은 1년 만에 76.3%에서 72.4%(72조3천252억원 중 52조3천855억원)로,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진두지휘하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올 1분기에 무려 60% 이상 감소한 반면 동생 이부진 사장이 이끄는 호텔신라 등의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11개 계열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8천398억원으로, 1년 전보다 14.9% 늘어났다.

특히 이 가운데 호텔신라는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9%나 급증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SDI도 소형전지 사업의 호조가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65.1%나 늘었고, 삼성SDS도 9.2%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호텔신라의 경우 면세사업으로, 삼성SDS는 블록체인 헬스케어 플랫폼 등으로 각각 계열사 독립성을 높이려고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삼성 내에서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실적 비중은 여전히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삼성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美 스테이플스센터 입성…콘서트 생중계

그룹 몬스타엑스가 다음 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센터에 입성한다.

핑클 이진, 성유리 있는 버킷스튜디오와 전속계약

그룹 핑클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진이 같은 그룹 성유리가 소속된 회사에 둥지를 틀었다.

새로운 시도 통할까…한국형 오컬트 히어로물 '사자'

악령을 쫓는 엑소시즘은 더는 낯선 소재는 아니다. 영화 '검은 사제들' '곡성' '사바하' 뿐만 아니라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