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예금, 2년4개월만에 최소...달러 오르자 한달 새 39억5천만달러↓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6 14:10:10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내다팔면서 외화예금이 2년 4개월 만에 가장 적어졌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한 달 전보다 39억5천만달러(4조7천억원) 줄어든 632억달러(약 75조2천억원)였다.

이는 2016년 12월 말(589억1천만달러)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미국 달러화 예금이 534억6천만달러로 31억2천만달러(약 3조7천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4월 들어 환율(달러 가치)이 크게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고, 일부 기업이 달러화 예금을 인출해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외화예금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3월 말 달러당 1,135.1원이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말 1,168.2원으로 33.1원 뛰었다.

엔화 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따라 1억7천만달러 감소한 39억6천만달러로 나타났다.

유로화 예금(30억3천만달러)은 한 달 전보다 4억달러, 위안화 예금(11억5천만달러)도 1억달러 각각 감소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6억달러)은 1억6천만달러 줄었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이 499억6천만달러로 36억4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는 2016년 12월 말(410억3천억달러) 이후 최소 수준이다.

개인예금도 3억1천만달러 줄어든 132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534억달러)의 외화예금은 37억달러 감소했다. 외국은행의 국내 지점(98억달러)도 2억5천만달러 줄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보유한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동하, 미니앨범 발매…"폭발적인 가창력 담아"

밴드 부활 보컬 출신 정동하(39)가 17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해 눈길...

엑소 첸, 봄 이어 가을 컴백…다음달 두번째 앨범

그룹 엑소의 첸(27)이 봄에 이어 가을 새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어반자카파 박용인, 데뷔 10년만에 첫 솔로앨범

혼성 보컬그룹 어반자카파 박용인(31)이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