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R&D 투자 2분기 연속 5조원대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7 10:00:25

삼성전자의 실적 상승세가 지난해 말부터 급격하게 꺾였으나 연구개발(R&D) 투자는 오히려 역대 최고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삼성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R&D 비용은 총 5조372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4분기(5조3천173억원)보다는 다소 줄었으나 2분기 연속 5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전자의 R&D 비용은 2016년까지만 해도 분기 기준으로 3조원 수준에 그쳤으나 2017년 2분기에 처음 4조원대에 진입한 뒤 작년 4분기에는 5조원을 웃돌았다.

특히 올 1분기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9.6%에 달했다. 연간 기준으로 2017년 7.0%, 지난해 7.7%를 각각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훨씬 더 높아진 것이다.

올 1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5%나 감소한 영향도 있으나 당분간 매출이 급증할 가능성이 크지 않아 R&D 비중은 당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추세가 지속한다면 올해 R&D 투자는 지난해(18조6천620억원)보다 더 늘어나며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하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R&D 비용은 최근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도 갑자기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프로젝트성 R&D 일정 등 변수로 인해 증가를 장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인공지능(AI)·5G·바이오·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에는 시스템 반도체 육성 방안도 내놓은 바 있어 당분간 R&D 비용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에 더해 다음달 삼성전기로부터 인수할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사업 PLP(패널레벨패키징) 부문에 대한 R&D 투자도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 알엔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지수, 데뷔 첫 단독 커버 장식‥과감한 매력

대세 걸 그룹 블랙핑크 지수의 첫 단독 패션지 커버가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3억뷰 돌파…통산 10번째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3억뷰를 돌파...

블랙핑크 제니, 러블리와 시크 사이…"민낯이 이 정도"

블랙핑크 제니가 수수한 스타일링에도 빛나는 미모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