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역마찰 어느 정도 영향…통제할 수 있어“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7 14:09:44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이하 발개위)가 미국과의 무역마찰이 "어느 정도 중국 경제에 영향을 줬다"면서도 이는 "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멍웨이 발개위 대변인은 17일 베이징에서 열린 거시경제 상황 발표회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멍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부가한 추가 관세의 영향을 충분히 분석해 "필요하면 대응조치를 바로 내놓고 경제 운영을 합리적인 구간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지난 15일 발표한 소비와 산업생산, 투자 지표는 예상보다 부진했다. 중국 당국은 국내 소비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만 4월 소비 증가율은 16년 만에 가장 낮았다.

이 때문에 무역 전쟁이 확전되는 상황에서 중국 당국은 더 큰 추가 부양책 압력을 받고 있다.

멍 대변인은 그러나 기업의 투자 심리가 갈수록 안정되고 시장 전망은 점점 이성적이라면서 각 부문이 외부 충격에 대처하는 능력도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는 강인하며 잠재력이 풍부하고 활력이 넘친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가 직면한 하방압력에 관해서는 관련 부처와 함께 질적 발전과 현대화 경제체계 건설을 계속 추진하고 거시정책의 연속성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감세 정책을 잘 실천하고 유동성을 합리적으로 여유 있게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는 비바람 속에서도 끊임없이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역전쟁이 확대되면서 중국 경제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이날 발개위는 올해 중점적으로 시행할 8가지 부문의 27가지 임무를 발표했다.

지난 3월 양회에서 발표한 대규모 감세와 비용 인하 정책이 계속 추진되고, 부가가치세 인하로 제조업 등은 세율이 16%에서 13%로, 교통운수업과 건설업 등은 10%에서 9%로 낮아진다.

금융의 실물경제 지원도 확대한다. 특히 기업의 직접 자금조달 규모도 늘리기로 했다.

중국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고소영, 환상적 드레스 자태로 로마 접수

배우 고소영이 환상적인 드레스 자태로 로마를 수놓았다.

지오♥최예슬, 웨딩 촬영 공개 “사랑해 예비남편”

가수 겸 유튜브 크리에이터 지오와 최예슬이 웨딩촬영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상위권에만 쏠린 화력 아쉬운 "프듀X" 3.9% 종영

일부 상위권 연습생들에 한해서는 2년 전 시즌2 열기에 뒤지지 않았지만, 그만큼 최상위권 쏠림이 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