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7거래일 장중 연고점 경신…1,200원 눈앞서 마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17 15:58:24

미중 무역갈등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17일 원/달러 환율이 1,200원을 눈앞에 두고 거래를 마쳤다. 최근 환율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1,220원까지도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4.2원 오른 1,195.7원에 거래를 마쳤다.

1,192.2원에서 출발한 환율은 오전 중 한때 1,190원 아래로 내려갔지만, 점심 무렵 위안화 약세와 연동하며 다시 1,190원 선으로 올라섰다.

환율은 장 마감에 가까워지면서 조금씩 상승 폭을 키웠고, 마감과 함께 연고점을 다시 썼다. 7거래일 연속 장중 연고점 경신으로, 종가 기준 2017년 1월 11일(1,196.4원) 이후 가장 높다.

이날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악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이날 위안화가 약세를 보였다.

더구나 이날까지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대규모 '팔자'에 나선 것도 원/달러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987억원을 팔아치우며 7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외국인이 7거래일 연속 순매도세를 보인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위안화 약세와 주식시장에서의 외국인 자본유출이 이날 환율을 끌어올렸다"며 "점심 무렵 중국 관영언론에서 현 상태로는 미국과 무역협상을 계속할 생각이 없다는 식의 보도가 나오면서 위안화가 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민 연구원은 "과열된 롱(달러 매수) 심리가 쉽게 진정되지 않고 이달 9일 이후 외국인이 주식시장에서 1조7천억원 가까이 팔아 자본유출까지 더해지면서 원/달러 환율은 단기적으로 1,220원까지도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91.31원이다. 전일 기준가인 1,088.58원보다 2.73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고소영, 환상적 드레스 자태로 로마 접수

배우 고소영이 환상적인 드레스 자태로 로마를 수놓았다.

지오♥최예슬, 웨딩 촬영 공개 “사랑해 예비남편”

가수 겸 유튜브 크리에이터 지오와 최예슬이 웨딩촬영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상위권에만 쏠린 화력 아쉬운 "프듀X" 3.9% 종영

일부 상위권 연습생들에 한해서는 2년 전 시즌2 열기에 뒤지지 않았지만, 그만큼 최상위권 쏠림이 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