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보합권서 혼조세…WTI 0.5%↑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1 09:31:33

국제유가는 20일(현지시간) 혼조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5%(0.34달러) 오른 63.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26분 현재 배럴당 0.2%(0.15달러) 하락한 72.0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최근 가파른 상승에 따른 부담감과 미-이란간 갈등 격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유지 여부 사이에서 방향성을 탐색 중인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OPEC이 지난 주말 회동에서 기존 감산 합의 유지를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OPEC과 러시아를 포함한 비OPEC 산유국들은 올해 1월 1일부터 6개월간 하루 120만 배럴 감산하기로 작년 12월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이란에 대해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이 될 것"이라며 경고 수위를 높였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60달러) 오른 1,277.30달러를 기록했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송은이 "김숙과 '비밀보장' 3년…2탄은 '영화보장'"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으로 지난 3년간 시청자들의 온갖 고민과 사연을 공유해온 개그우먼...

구혜선 측 "안재현과 이혼 협의했지만 합의한 적 없다"

배우 안재현(32)과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처한 구혜선(35) 측이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고...

추신수, 역전 연장 끝내기 발판 놓은 안타…4출루 활약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4차례 출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역전 연장 끝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