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문가들 "무역분쟁·성장세 둔화, 양대 금융리스크“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1 13:17:31

금융전문가들은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는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과 한국경제의 성장세 둔화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1일 공개한 '2019년 상반기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금융전문가 67%가 주요 금융리스크 요인(5개 복수응답)으로 미중 무역분쟁을 지목했다.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를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한 전문가도 66%에 달해 비슷한 비중을 나타냈다.

이밖에 기업실적 부진(44%), 부동산 시장 불확실성(44%), 가계부채 누증(43%)을 리스크 요인으로 꼽는 전문가들이 많았다.

지난해 11월 서베이 결과와 비교하면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중국 금융·경제 불안이 주요 리스크 요인에서 제외됐고 기업실적 부진이 새 요인으로 추가됐다.

1순위 응답빈도 수 기준으로 보면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22%)가 가장 많았고 미중 무역분쟁(21%), 글로벌 경기 둔화(11%), 가계부채 누증(9%) 등이 뒤를 이었다.

1년 이내(단기)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리스크로는 미중 무역분쟁, 기업실적 부진,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가 꼽혔다. 1∼3년 이내(중기)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리스크로는 부동산시장 불확실성, 가계부채 누증이 지목됐다.

발생 가능성이 높은 요인으로는 기업실적 부진,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를 선택한 전문가가 많았고,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요인으로는 기업실적 부진, 미중 무역분쟁,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를 지목한 전문가가 많았다.

수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