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2 10:26:4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있다.

21일 OECD가 발표한 경제 전망(Economic Outlook)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국에 대한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4%로 수정했다. OECD는 지난해 11월 각각 2.8%, 2.9%로 전망한 것을 지난 3월 모두 2.6%로 하향조정했으며, 2개월 만에 전망치를 다시 내려잡았다.

내년도 경제성장률 예상치 역시 중간 경제전망 당시 2.6%에서 0.1%포인트 내린 2.5%로 조정됐다.

투자은행, 韓 경제성장률 평균 2.3% 전망=투자은행들이 바라보는 한국 경제 상황도 밝지 않다. 국제금융센터의 9개 투자은행 전망치 집계에 따르면 한국 올해 경제성장률은 평균 2.3%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불과 한 달 사이에 0.2%포인트 내려갔다.

2020년 성장률 전망치는 2.4%로, OECD 전망보다도 낮았다.

투자은행 별로는 노무라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8%로 내다봐 가장 비관적인 관측을 냈다. 이외에도 바클레이스가 2.2%, 골드만삭스가 2.3%로 전망했다.

가장 낙관적인 전망을 한 곳은 HSBC로, 올해 우리나라가 2.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분석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는 한국이 올해 1.8%, 내년에는 2.0%, 2021년에는 2.5% 성장할 것이라며 지난해만큼의 성적을 3년 안에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봤다.

韓 경제성장 둔화 요인...대외여건‧기업 투자환경 악화=해외 각 기관은 한국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는 요인으로 대외 여건과 기업 투자환경 악화를 꼽았다.

OECD는 한국의 성장세 둔화 전망이 대내 수요 및 글로벌 교역 약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교역과 중국발 수요가 모멘텀을 잃으면서 수출이 지난해 말부터 감소했고 반도체 경기 하강도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대내적으로는 고정투자 감소와 고용 위축을 언급하며 제조업 구조조정에 더해 2018∼2019년 최저임금이 29% 인상된 것이 일자리 창출을 저해했다고 진단했다.

노무라는 대외수요 약세가 성장에 부담을 주는 가운데 추가경정예산이 수출 둔화 등 경기 둔화 압력을 상쇄하기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도 글로벌 제조업 수요둔화와 기업의 소극적 지출 계획, 기업 투자환경 악화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