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이유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두 달만에 낮췄다.

OECD는 21일 발표한 '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4%로 하향조정했다. 3월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Interim Economic Outlook)(2.6%)보다 0.2%포인트 내렸다. 작년 11월 발표한 본 전망 2.8%에 견주면 6개월 만에 0.4%포인트 낮아졌다.

OECD는 미국이나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올린 반면, 한국에 대해선 하향 조정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와 제조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투자와 고용의 위축으로 한국의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2018∼2019년 최저임금의 29% 인상으로 특히 저숙련 노동자들의 일자리에 타격을 줘 2018년 고용증가율이 0.4%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는 분석도 내놨다.

고용상황은 올해 초 개선됐지만, 1분기 일자리는 대부분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에 국한됐다고 덧붙였다.

추가적인 최저임금의 큰 폭 인상은 일자리 창출을 축소하고 생산성 향상과 동반되지 않으면 한국 기업의 경쟁력을 저하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경제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