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시대에 채유기‧제면기 판매 늘었다..."직접 만들어 먹으니 안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2 10:51:18

시간이 걸려도 음식을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기를 원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소형 제조기의 판매가 늘고 있다고 G마켓이 22일 전했다.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식품을 집에서 손수 준비하려는 것은 최근 일부 노니 제품의 쇳가루 검출처럼 식품 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에 대한 경각심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G마켓은 지난 한 달(4월 21일∼5월 20일)간 직접 기름을 짜 먹을 수 있는 채유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채유기는 천연 원재료를 저온으로 착유해 영양소를 보존할 수 있다. 특히 참기름, 들기름 등 요리에 사용되는 다양한 기름을 만들 수 있어 인기다.

G마켓에 따르면 같은 기간 홍삼액 제조기는 82%, 제면기는 24% 판매가 늘었다.

물만 있으면 실내에서 콩나물과 각종 새싹을 유기농으로 재배해 먹을 수 있는 새싹·콩나물 재배기(12%)와 누룽지 제조기(26%), 팝콘 제조기(8%)도 잘 팔렸다.

건강을 위해 가정에서 기호에 맞게 야채나 견과류를 넣고 방부제 없는 생면을 만들어 먹거나 유기농 채소, 저칼로리 간식을 만들어 먹으려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G마켓 관계자는 "시중에서 팔리는 제품을 소비하는 것보다 조금 수고로울 수는 있지만 믿고 먹을 수 있는 식자재를 얻기 위해 시간을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더 경제적이고 건강도 챙길 수 있다는 점에서 각종 제조기 수요는 꾸준히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유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