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새로 위촉…올해는 '속도 조절'에 무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4 16:55:26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할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이 새로 위촉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다음 주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본격적인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24일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8명, 사용자위원 2명, 근로자위원 1명을 새로 위촉하고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은 공익위원들이다. 노사 대립 구도 속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고 최저임금 심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각각 9명씩 모두 27명으로 구성된다. 공익위원은 노동부 국장인 임승순 상임위원을 제외한 8명이 이번에 전원 교체됐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이날 새로 위촉된 공익위원들을 향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새로 위촉된 공익위원들이 저임금 노동자 보호라는 최저임금 제도 취지에 맞게 최저임금 인상과 우리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공익위원들의 중립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어왔다"며 "금일 위촉된 공익위원들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국민 경제 전반에 미치는 다양한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2020년 적용 최저임금 심의에 임해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민주노총은 새로 위촉된 공익위원들이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는 낯선 전문가들'이라며 "소득 양극화와 저임금 문제 해소 의지 대신,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이라는 정부 지침에 충실할 무색무취의 위원으로 구성한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새로 위촉된 공익위원들의 성향에 관해서는 시각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지만, 공익위원은 정부 추천을 받기 때문에 개인적 성향을 떠나 정부 방침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최저임금 심의에 대한 정부의 기조는 대체로 속도 조절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문재인 정부 첫해인 2017년(16.4%)과 지난해(10.9%)와 같은 두 자릿수 인상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최저임금위원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찬욱, '리틀 드러머 걸'로 서울드라마어워즈 참석

오는 28일 예정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주최 측은 레드카펫과 시상식에 한국 영화계 거장...

응축된 힘 보여준 MBN "우아한 가" 2.7% 출발

MBN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가 초반 몰입도 높고 빠른 전개에 힘입어 쾌조의...

추신수, 침묵 깨고 동점 적시타…타율 0.269

추신수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