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에 뉴고려병원 백민우 명예원장 선정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29 18:43:26

한미약품은 대한중소병원협회와 공동 제정한 '제 13회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에 뉴고려병원 백민우 명예원장(72)이 선정됐다고 29일 전했다.

백 원장은 사회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웃들에게 무료 진료와 다양한 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지역 사회와 연계해 심뇌혈관 건강 강좌를 진행하는 등 공공 복리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또, 119 구급대원 교육을 통한 역량 강화 및 국내 최초 REVIVE SE(뇌혈관 내 기계적 혈전제거술용 스텐트)를 통한 뇌혈관 내 혈전제거술 성공으로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기여했다고 했다.

그는 가톨릭대 의과대학을 졸업, 영국 런던대 왕실신경연구소 임상 교수와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장과 뇌혈관내수술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공로상 수상자로는 ▲문영중 후생신보 기자(언론 부문) ▲김양중 한겨레신문 기자(언론 부문) ▲박은철 연세대 교수(학계 부문) ▲박형열 강남병원 팀장(공공 부문) ▲신영석 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원(공공 부문)이 각각 선정됐다.

지난 2007년 제정된 해당 상은 지역 사회 주민 건강 향상과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한 중소병원장 및 이사장을 발굴해 수여하는 상이다.

시상식은 오는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제29차 대한중소병원협회 정기총회 및 학술세미나'와 함께 진행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