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SPC그룹, 사회적 기업 '행복한 거북이' 공식 출범

2019.05.30 01:07:36

SPC그룹은 사회적 기업인 '행복한 거북이'가 공식 출범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느리지만 행복한 장애인들의 일터'라는 뜻의 '행복한 거북이'는 SPC그룹이 지난 2012년부터 장애인 고용 창출을 위해 푸르메재단, 서울시와 협력 중인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일 자리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설립한 사회적 기업이다.

'행복한 거북이'는 작년 5월 설립 돼, 같은 해 12월에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을 완료했고 고용노동부의 심의를 통해 이번에 최종적으로 일자리 제공형 사회적기업 인증을 획득했다.

일자리 제공형 사회적 기업은 취약 계층에 일 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직원의 30% 이상을 장애인 등의 취약계 층을 고용해야 한다.

'행복한 거북이'의 주요 사업인 '행복한 베이커리&카페'는 장애인들이 바리스타, 제빵 등의 기술을 배워 매장에서 근무하며 장애인 보호 작업장 '애덕의 집 소울베이커리' 등에서 빵을 공급 받는다. 서울시 인재개발원, 서초구청, 인천공항 등 총 8개 매장에서 발달장애인 24명을 비롯한 총 40명이 정규 직원으로 근무한다.

'행복한 거북이'는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추가로 열고 케이터링 서비스 사업 등 신규 사업을 진행해 장애인 고용을 더욱 확대하는 동시에, 장애인 직원들의 처우와 복지도 꾸준히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다른 사회적 기업들이 생산하는 친환경 식품과 간식류 등도 입점시켜 판매해 업계 상생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푸르메재단과 서울시도 '행복한 베이커리&카페'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도록 기존과 같이 적극 협력하고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왼쪽부터) 정선애 서울특별시 서울혁신기획관, SPC그룹 김범호 부사장, 윤미라 (주)행복한거북이대표,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
▲(왼쪽부터) 정선애 서울특별시 서울혁신기획관, SPC그룹 김범호 부사장, 윤미라 (주)행복한거북이대표,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