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오비맥주, 2025년까지 맥주 운반 트럭 30% 친환경차로 전환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6.03 09:38:04



오비맥주, 2025년까지 맥주 운반 트럭 30% 친환경차로 전환

오비맥주가 오는 2025년까지 맥주 운반 트럭의 30%를 친환경차로 바꾼다.

오비맥주는 3일, '친환경 물류(Green Logistics)' 계획을 발표했다.

기후 변화 대응에 중점을 두고 ▲친환경 물류 도입 ▲재생 가능한 태양광 발전 설비 구축 ▲영업 분야 친환경 차량 도입 ▲포장재 재활용 확대 등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오는 2025년까지 2017년 대비 25%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주류 업계 처음으로 친환경 전기 트럭 '칼마토 EV' 차량 한 대를 현장에 투입한다.

이 차량은 제인모터스가 전기차 업계 최초로 개발한 1톤 전기 트럭이다.

지난 3월,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인증을 통과한 상태다.

도심형 택배 배송에 최적화한 1톤 전기차다. 최고 시속은 100㎞(최고 속도 제한장치 적용)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모드로 120㎞, 5사이클 기준으로는 85㎞이다.

오비맥주는 전기 트럭을 맥주 운반 현장에 배차하고 한 달간 시범 운행을 통해 성능을 검증한 후, 물류 현장에 투입 대수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친환경 물류 실행을 위해 사내에 '100+지속경영위원회'도 운영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에너지, 물류, 패키지, 환경 안전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임원과 실무자로 구성됐으며 농업·물 보급·자원 순환·기후 변화 등 4개 분야에서 친환경 활동을 펼친다.

오비맥주의 글로벌 본사인 AB인베브는 친환경 기업 비전을 선언하고 ▲스마트 농업 ▲수자원 관리 ▲재활용 패키징 ▲기후 변화 대응 등 4개 분야에서 소비자들과 100년 이상을 동행한다는 의미의 '100+' 목표를 설정하고 지속가능 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