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나트륨 주의..1일 권장량의 67% 나트륨 섭취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03 11:02:52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에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일 나트륨 섭취량의 67%가 들어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 저감화'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5월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을 조사, 그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조사 대상은 전국 체인망을 가진 편의점(5개 업체)과 도시락전문점(3개 업체)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63개 제품(편의점 51개, 도시락전문점 12개)이다.

전체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은 479∼2천38㎎ 범위였으며 평균은 1천237㎎으로, WHO의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 2천㎎의 62% 수준이었다.

편의점 51개 제품의 평균 함량은 1천334㎎(WHO 권장량의 67%)으로 도시락전문점 12개 제품의 평균 823㎎(WHO 권장량의 41%)보다 1.6배 높았다.

나트륨이 가장 많이 든 제품은 GS25의 오무라이스&커리 도시락(460g)으로 2천38㎎이 들었고, 가장 적게 든 제품은 오봉도시락의 돈까스 도시락(391g)으로 479㎎이었다.

편의점별 평균 나트륨 함량은 CU가 1천138㎎으로 가장 낮았고 이마트24 1천186㎎, 미니스톱 1천341㎎, 세븐일레븐 1천499㎎, GS25 1천527㎎ 순으로 높았다.

도시락전문점은 오봉도시락이 평균 718㎎으로 가장 낮았고 토마토도시락 857㎎, 한솥도시락 927㎎ 순이었다.

식재료에 햄과 소시지가 포함된 도시락(27개)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천450㎎으로 그렇지 않은 도시락(36개)의 1천77㎎보다 높았다.

식약처는 "도시락을 먹으면서 건강을 챙기려면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을 확인하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햄·소시지·절임류 등이 적게 든 제품을 선택하고, 소스가 따로 제공되는 제품을 선택해 입맛에 맞게 조금씩 뿌려 먹고, 라면·어묵탕보다는 물·차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는 설명이다.

편의점 도시락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