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화웨이, 해저케이블 사업 지분 매각 추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04 09:58:01

미국 정부로부터 거래제한 조치를 당한 중국 통신장비제조업체 화웨이가 보유 중인 해저케이블 합작회사의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화웨이의 통신장비가 중국 당국에 의한 스파이 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화웨이와 관련 계열사에 대해 최근 거래제한 조치를 취했으며, 해저케이블에 대해서도 같은 우려의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WSJ에 따르면 중국의 최대 전력 및 광케이블 네트워크 회사 가운데 하나인 '헝퉁 옵틱-일렉트릭'(Hengtong Optic-Electric)은 이날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제출한 공시 자료를 통해 '화웨이 머린 시스템'(Huawei Marine Systems)의 지분 51%를 매입하기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헝퉁 옵틱-일렉트릭은 중국의 민간 회사인 헝퉁 그룹의 자회사다. 중국 톈진(天津)에 본부를 둔 화웨이 머린은 2008년 영국의 '글로벌 머린 시스템'과 합작으로 설립됐다.

WSJ은 화웨이 머린은 설립 이후 해저케이블을 설치나 업그레이드를 위한 약 90개의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기존에 미국과 일본, 유럽 회사들이 오랫동안 차지해오던 해저케이블 산업에서 "중요한 플레이어로 부상했다"고 평가했다.

WSJ은 화웨이 머린은 미국 정부가 최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에 대해 취한 거래제한 대상에는 포함돼 있지는 않지만 거래제한에 포함된 '화웨이 테크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화웨이가 화웨이 머린을 지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WSJ은 화웨이의 화웨이 머린 지분 매각 움직임은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보안 우려를 제기하고 미국과 일부 우방국 관리들이 해저케이블 설치와 관련한 화웨이의 역할을 중국의 스파이 능력 제고를 위한 것으로 주목하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화웨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