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경제성장률 6% 밑돌면 韓성장률 2%대 초반대로 하락할 것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1 16:02:27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 장기화로 중국이 경제성장률 6%를 지키는 것이 불가능해질 경우 한국 경제성장률은 2%대 초반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11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금융연구원, 아시아금융학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정책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중 무역협상과 한국경제'를 주제로 발표한 주 실장은 미중 통상마찰이 해소되더라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급증이라는 결론이 나온다면, 중국 시장에서 미국산 제품과 경합도가 높은 철강, 기계, IT, 자동차 등 한국산 제품의 수출 감소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통상마찰이 길어질 경우 시나리오는 여러 가지다.

마찰이 무역 경로에만 영향을 미친다면 한국의 피해는 미미하겠지만, 중국이 위안화 약세 방임(조장), 조세수단 동원 등으로 미국에 맞설 경우 중국 수출기업들의 선제적 투자 조정으로 중국에 대한 한국의 자본재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역분쟁이 중국 경제 경착륙의 촉매로 작용할 경우 한국 경제도 피해를 보게 된다.

주 실장은 "한국과 중국의 경기 움직임이 비슷한 방향성을 갖는다"며 "중국 경제성장률 1%포인트 하락 시 한국 수출증가율 1.6%포인트, 경제성장률 0.5%포인트 하락 압력이 가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19년 중국 경제성장률이 5.2%를 기록한다면, 한국 경제성장률은 2%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로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성장이 크게 위축될 수도 있다.

미국이 예고한 조치가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향후 5년간 세계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0.3%포인트가 하락할 전망이다. 미국은 연평균 0.6%포인트, 중국은 0.7%포인트가 줄어들 것이라고 그는 전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주 실장은 "정부와 민간의 신뢰 회복을 통해 경제 주체들 간의 결속력을 확보, 경제위기 시 극복능력을 강화하고 미중 정부의 통상 협상 과정은 물론 중국 정부의 경제 위기관리 능력에 주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근본적으로는 대외 충격을 견딜 수 있는 경제 자체의 펀더멘털을 강화하고 금융시장의 건전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안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