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은행 가계대출 5조원 증가…신용대출 등 2조2천억↑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2 12:27:02

5월 은행권의 신용대출이 '가정의 달'을 맞아 전월보다 크게 늘었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은 둔화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43조6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원 늘었다.

4월(4조5천억원)보다는 증가폭이 커졌지만, 5월 기준으로는 지난해(5조4천억원 증가)는 물론 재작년(6조3천억원)보다 적다.

5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증가액은 2조8천억원으로 전월(3조7천억원)보다 9천억원 줄었다. 작년 5월(2조9천억원)과는 비슷한 증가폭을 나타냈다.

전세 거래량 및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감소한 영향으로 전월보다 증가폭이 줄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4월 1만1천호에서 5월 1만호로 소폭 줄었다.

반면 가정의 달을 맞아 지갑을 열어야 할 일이 늘면서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증가액은 2조2천억원을 나타냈다. 작년 5월(2조4천억원)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전월(8천억원)보다는 많이 늘어난 규모다.

한은 관계자는 "가정의 달인 5월에는 통상 가계 씀씀이가 커지면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기타대출이 커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기업대출 잔액은 5월 말 현재 849조8천억원으로 한 달 새 6조원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이 6천억원, 중소기업 대출이 5조4천억원 각각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원 늘어 3월(2조3천억원)과 4월(2조4천억원)보다는 증가액이 소폭 줄었다.

대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강다니엘, 8월 팬미팅투어…앨범 타이틀곡은 '뭐해'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23)이 첫 솔로 앨범 발매 기념 팬미팅 투어를 개최한다.

NCT 127, 영어 싱글 '하이웨이 투 헤븐' 세계 공개

그룹 NCT 127이 지난 19일 영어 싱글 '하이웨이 투 헤븐'(Highway to Heaven)을 아이튠스와...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의 '삼시세끼' 내달 9일 온다

tvN 인기 예능 '삼시세끼'가 2년 만에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