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은 소폭 늘었는데 인건비는 급증…기업 엑소더스 우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3 09:31:01

국내 주요 기업들의 고용은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인건비는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기업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인건비 상승률이 고용 증가율의 4배에 달해 기업의 '해외 이전' 가속화를 초래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됐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고용 인원은 총 132만7천383명으로, 1년 전(130만6천184명)보다 1.6% 증가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인건비는 88조6천153억원에서 94조2천640억원으로, 6.4%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말(고용 인원 129만219명·인건비 85조5천463억원)과 비교하면 고용이 2.9% 늘어나는 동안 인건비는 10.2% 올랐다.

CXO연구소는 "최근 몇년간 인건비가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증가분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존 직원들에게 더 높은 급여를 지급하는 데 쓰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1천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증가액(5조6천487억원)은 연봉 5천만원을 받는 직원을 11만2천명 정도 고용할 수 있는 규모이지만 실제 고용은 2만1천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늘어난 고용 인원 가운데 79.3%(1만6천815명)는 직원수 1만명 이상의 이른바 '슈퍼 고용기업'에서 새로 채용한 것으로 집계돼 '편중'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지난해 1천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가운데 72.2%, 고용의 62.9%는 상위 100대 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오일선 소장은 "대기업들이 고용보다 인건비를 큰 폭으로 계속 늘릴 경우 중소기업과의 임금 격차가 더 벌어져 사회적 불평등이 커질 수 있다"면서 "인재가 대기업으로 빠져나가 중소기업 성장이 약화할 가능성도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결국에는 대기업의 경쟁력까지 떨어뜨림으로써 핵심 생산시설 등을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해외로 이전하려는 기업이 속출하는 현상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취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