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출입물가 나란히 2%대 상승…환율 오른 영향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4 09:44:59

원/달러 환율이 오른 영향으로 수출입물가가 나란히 2%대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2015년=100·원화 기준)는 103.16으로 한 달 전보다 2.6% 올랐다.

수출물가 상승률은 2월(0.4%), 3월(0.2%), 4월(0.7%)까지 0%대를 나타내다 지난달 오름세가 커졌다.

4월 평균 1,140.95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5월 1,183.29원으로 42.34원 뛰어오른 영향이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2.1%), 운송장비(3.4%) 위주로 오르며 2.6%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도 3.4%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휴대용 전화기(3.7%), RV자동차(3.2%), 경유(3.1%)에서 상승세가 컸다.

주력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0.5% 하락하며 지난 4월(9.9%)보다 낙폭을 줄였다. 다만 D램과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를 합한 반도체 수출물가는 0.5%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D램 수출물가 낙폭이 추세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다만 반도체 수출이 마이너스(-)인 만큼 반도체 경기가 회복됐다고 말하기에는 무리인 것 같다"고 밝혔다.

수입물가지수는 113.66으로 2.2%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내렸으나 환율 영향으로 수입물가도 오른 것으로 풀이됐다. 원재료는 1.4%, 중간재는 2.4%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3.4%, 2.6%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1.4%, 철광석이 3.7% 상승했다. 반면 동정련품은 3.2%, 동광석도 2.7%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 보면 수출물가는 0.4%, 수입물가는 4.6% 상승했다. 물가지수는 올랐으나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수출물가는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 수입물가도 1.3% 하락했다.

수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첫사랑의 기적…연애세포 깨우는 '유열의 음악앨범'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랜만에 극장에 걸리는 국산 멜로영화...

'코스모폴리탄' 9월호, 레드벨벳 조이 상큼 발랄 매력 발산

레드벨벳의 조이의 상큼한 매력이 담긴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9월호에 공개되어...

고지용, 아들 승재 여권사진..어린데 참 잘생겼네

고지용이 아들 승재의 여권 사진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