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美 상무부, 열연 상계관세 0.55%로 인하

미국 상무부가 국내 철강기업의 열연강판에 대한 관세율을 인하했다. 1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1차 연례재심에서 포스코 열연 제품에 적용할 상계관세(CVD)율을 기존 41.57%에서 0.55%로 낮췄다.

미국 산업부는 2016년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원심에서 포스코 제품에 대해 58.68%의 상계관세를 물린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1일 미국 국제무역법원(CIT)은 상무부가 고율 관세 산정의 합당한 근거를 대지 못했다며 해당 관세를 약 17%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는 1차 연례재심 최종판정까지 적용되는 한시적 결정이었다.

포스코 관계자는 "정부와 적극적으로 공조해서 이번에 상계관세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며 "추후 반덤핑 관세도 좋은 결과가 나온다면 대(對)미국 수출을 재개할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예비판정 당시 0.65%의 상계관세를 받았지만, 이번에 0.58%로 내려갔다.

이밖에 나머지 한국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0.56%의 상계관세를 적용받는다.

열연강판은 쇳물을 가공해 나온 평평한 판재 모양의 철강 반(半)제품인 슬래브를 고온으로 가열한 뒤 누르고 늘여서 두께를 얇게 만든 강판이다. 자동차용 강판, 강관재, 건축자재 등으로 주로 쓰인다.

철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