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카드연체자 1인당 270만원 연체…1년새 13%↑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7 09:45:56

카드연체자 1명당 평균 270만원의 카드빚을 제 때 갚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통계청 통계빅데이터센터가 KCB 카드 이용실적을 바탕으로 개인소비·신용 실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카드연체자 1인당 연체금액은 1년 전보다 13.2% 늘어난 27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기준 개인카드 연체 총액인 1조원을 카드연체자(38만2천명) 수로 나눈 것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 1인당 카드 연체액이 300만원으로, 여성(220만원)보다 80만원가량 많았다.

시도별로는 부산 지역 1인당 카드 연체액이 29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280만원), 인천(275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카드 연체자 수는 지난해 12월 말 38만2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9천명 늘었다. 이 가운데 남성이 21만3천명, 여성은 16만9천명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0만4천명으로 가장 많고 30대(9만2천명), 50대(8만2천명), 20대(5만6천명), 60대(3만5천명) 순이었다.

지난해 전체 카드사용액은 총 655조2천억원, 1인당 1천710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카드사용액은 1년 새 7.5% 증가했다. 시도별로는 세종시 1인당 카드사용액이 연 2천110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제주 지역 사용액은 1천890만원, 서울은 1천870만원이었다. 남성이 1인당 1천840만원을 사용했으며, 여성은 1천580만원으로 다소 적었다.

카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첫사랑의 기적…연애세포 깨우는 '유열의 음악앨범'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랜만에 극장에 걸리는 국산 멜로영화...

'코스모폴리탄' 9월호, 레드벨벳 조이 상큼 발랄 매력 발산

레드벨벳의 조이의 상큼한 매력이 담긴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9월호에 공개되어...

고지용, 아들 승재 여권사진..어린데 참 잘생겼네

고지용이 아들 승재의 여권 사진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