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美경제지표 호조에 소폭 상승 출발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7 10:23:09

원/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 출발하며 1,186원대에서 17일 오전 등락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35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1,185.3원)보다 1.1원 오른 달러당 1,186.4원에 거래됐다.

달러화 가치는 미국의 5월 소매판매 등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상승했다.

미국의 5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5% 늘었다. 지난달보다 증가 폭을 확대하며 미국의 소비 상황은 여전히 탄탄하다는 점을 보여줬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발표한 5월 미국 산업생산도 0.4% 증가해 시장의 예상을 큰 폭으로 웃돌았다.

다만 오는 18∼19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외환시장에선 관망세가 우세해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선 연준이 연내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미국의 5월 지표가 기대를 웃돌고 반도체업종의 실적이 악화할 것이란 우려가 더해진 상황에서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매도세가 연장될 가능성이 커 달러 강세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다만 위안화 약세 제한, 연준이 FOMC 회의를 앞두고 비둘기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할 것이라는 기대 등으로 1천180원 중후반을 등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092.32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94.31원)보다 1.99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