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수소 경제, 미래 에너지 전환에 확실한 솔루션"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6.17 15:00:55



현대자동차그룹은 정의선 수석 부회장이 일본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 세계 각국 정부·기업에 수소 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적극적 동참을 촉구했다.

그는 지난 15일 일본 나가노縣(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오찬에서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 자격으로 공식 스피치를 했다.

정 수석 부회장은 수소 경제가 미래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탈 탄소,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가 보편화되는 수소 경제 사회를 서둘러 구축해 환경 오염과 지구 온난화에 적극 대응하자고 전했다.

수소위원회는 오는 2050년까지 수소가 전세계 에너지 수요량의 약 20%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수소 사용이 확대될 경우, 전 세계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6기가톤 감소할 전망이라고 했다. 이는 온난화에 따른 지구기온 상승폭을 2°C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이산화탄소 감축 요구량의 약 20%에 해당된다. 수소와 관련한 산업 분야에서 연간 2조5천억 달러 규모의 시장 가치를 창출하고 3천만명 이상의 고용을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수소위원회 회원사인 도요타 우치야마다 다케시 회장은 "수소위원회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수소 시장 확대를 위해 20개 이상, 수십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수소는 자동차 산업을 청정 에너지 운송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핵심 동력"이라며 "이 기술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으며 승용차뿐 아니라 트럭, 버스, 기차, 지게차 등도 해당된다"고 말했다.

공동 회장사인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은 "G20 국가들이 각국의 에너지 전환 전략에 수소를 포함시키고 대규모로 수소를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 및 정책 지원을 해주길 요청한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탄소 경제를 넘어 수소 경제로 가는 미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수소전기차가 전체 기술을 이끌어가는 핵심 트리거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 경제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로,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전세계 주요 기업 60곳이 참여하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