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 V50 씽큐, 美 5G 시장 공략 가속화…버라이즌 20일 출시

By 음영태 기자 2019.06.19 10:25:32



LG전자가 자사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미국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이 20일(현지시간)부터 LG V50 씽큐 판매를 시작한다.

지난달 말 미국 스프린트사를 통해 출시한 데 이은 것이다. 가격은 스프린트 판매 가격 1천152달러(135만7천원)보다 버라이즌 판매 가격이 1천 달러(한화 약 117만8천원)로 더 저렴하다. 국내 출고가는 119만9천원에 듀얼 스크린을 추가로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10일 출시 이후 한 달여 만에 26만대를 판매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내고 있어 LG전자가 미국에서도 5G 스마트폰을 계기로 판매량을 확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LG전자의 작년 북미 스마트폰 점유율은 15% 수준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완성도 높은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가 제한적인 상황임을 감안하면 V50 씽큐의 글로벌 시장 연착륙은 전체 LG 스마트폰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할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지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