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국내 이어 해외 IB도 적자 전망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6.19 10:29:56

글로벌 투자 업계에서 SK하이닉스가 올해 안에 실적이 마이너스로 내려앉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최근 보고서에서 SK하이닉스는 올해 2∼3분기 부진을 이어가다 4분기 적자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적자 규모는 1천73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인 1조3천665억원보다 1조원 이상 급락한 수준이다.

보고서는 이 같은 전망을 한 이유로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예상보다 부진하며, 가격 하락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수요가 회복된다는 신호가 보이지 않아 메모리 반도체의 '다운 사이클(하락국면)'이 2020년 상반기까지 지속할 것으로 관측했다.

앞서 지난달 국내 메리츠종금증권에서도 SK하이닉스의 4분기 적자 가능성을 제기했다. 예상 적자 규모는 2천776억원으로 UBS의 전망보다 컸다.

메리츠종금증권 김선우 연구원은 "이미 1년 반 이상 하락한 낸드 시장에서 수요자들의 구매 의사는 회복되지 않고 있다"면서 D램 역시 전반적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탑재량 증가는 소극적"이라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가 지난 4월 컨퍼런스콜에서 2분기부터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개선되고 낸드플래시도 업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한 것과 상반되는 내용이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 전쟁 등 부정적인 요인을 극대화하다 보니 나온 전망"이라며 "아직 대부분은 이 정도 수준까지 실적이 악화할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기준 증권가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를 보면 SK하이닉스의 4분기 영업이익은 1조1천903억원으로 하반기부터 실적이 회복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날 증권사 3곳에서 발간한 보고서도 4분기 실적이 7천억∼1조원 수준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DB금융투자 권성률 연구원은 "하반기 개선 강도도 낮아지고 있고 심지어 하반기 실적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의견도 팽배해지고 있다"면서 "3분기 소폭 개선, 4분기 1조 원대 영업이익 진입을 기대하고 있지만, 불확실성은 커졌다"고 전했다.

s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첫사랑의 기적…연애세포 깨우는 '유열의 음악앨범'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랜만에 극장에 걸리는 국산 멜로영화...

'코스모폴리탄' 9월호, 레드벨벳 조이 상큼 발랄 매력 발산

레드벨벳의 조이의 상큼한 매력이 담긴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9월호에 공개되어...

고지용, 아들 승재 여권사진..어린데 참 잘생겼네

고지용이 아들 승재의 여권 사진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