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4월 은행 대출연체율 0.03%p↑…중소기업 대출 악화

By 윤근일 기자 2019.06.19 14:11:37

국내은행의 4월 연체율이 소폭 상승했다. 절대적인 수준은 낮지만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오르는 등 경기 부진 여파가 일부분 감지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4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이 0.49%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월말(0.46%) 대비 0.03%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다.

계절적으로 보면 4월은 통상 연체율이 오르는 시기다. 금융사들이 1분기 말인 3월 말에 연체채권을 정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전월대비 4월말 연체율을 보면 2016년에 0.01%포인트, 2017년 0.04%포인트, 2018년에 0.17%포인트 오른 바 있다.

즉 4월이라는 계절성을 감안했을 때 이번에 연체율이 0.03%포인트 오른 데 대해 금감원은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

4월말 기준 기업대출 연체율은 0.64%로 전월말(0.59%)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이 0.01%포인트 하락한 가운데,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대출 부문에서 연체율이 각각 0.06%포인트, 0.01%포인트 올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개인사업자 간 양극화가 감지된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30%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01%포인트 오른 가운데 신용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은 0.04%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곽범준 팀장은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