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중국, 화웨이 갈등 속 캐나다산 육류수입 전면 중단

By 장선희 기자 2019.06.26 09:59:39

중국이 캐나다산 카놀라유에 이어 육류제품 수입도 전면 중단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26일부터 캐나다에서 수입한 육류제품을 돌려보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관은 2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 당국은 캐나다산 돼지고기에서 중국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사료 첨가제 잔여물이 검출된 뒤 조사에 착수했으며 그 결과 188개의 위조된 위생 증명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중국 대사관은 "안전에 명백한 허점이 있다"면서 "중국 소비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중국은 신속하게 예방 조치를 취했으며 캐나다 정부에 중국 수출용 육류에 대한 증명서 발행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우리는 캐나다 측이 이 사건을 중대시하고 가능한 한 빨리 조사를 완료해 더 책임감 있는 태도로 중국에 수출되는 식품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효과적인 조처를 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리-클로드 비보 캐나다 농업부 장관은 성명에서 캐나다 식품검사청(CFIA)은 이 문제에 관해 업계 및 중국 관리들과 공조해왔다면서 가짜 수출 증명서가 발견됐다는 점을 인정했다.

비보 장관은 "CFIA는 이번 기술적 문제를 조사하고 있으며 적합한 법집행기관에 이를 알렸다"면서 "이번 사건은 대(對)중국 수출 증명서에 국한된 것이며 다른 나라로 수출되는 제품 증명서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캐나다 농무부 문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세관이 캐나다산 육류와 육류제품이 실린 모든 컨테이너를 열어볼 것이며 몇몇 경우에는 내용물 전부를 검사할 것이라고 중국 주재 캐나다 대사관에 통보했다.

중국이 캐나다산 제품 수입을 전면 금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캐나다와 중국은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부회장이 미국의 수배령에 따라 작년 12월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뒤 관계가 경색됐다.

화웨이 사태 이후 중국은 자국에 머물던 캐나다인 2명을 국가안보 위협 혐의로 전격 체포한 데 이어 캐나다산 카놀라유 수입을 중단했다.

캐나다 입장에서 중국은 세 번째 큰 수출 시장이다. 중국은 올해 1∼4월 캐나다에서 2억3천526만 달러어치의 돈육을 수입했다.

중국 국내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에다 캐나다산 수입금지까지 겹쳐 돈육 수급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지고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돼지고기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