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기자의 눈] 현대·기아차 '세타 2 엔진'결함 은폐 의혹, 밝혀지나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6.27 19:07:34

현대·기아자동차의 엔진 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계속해 진행되고 있다. 지난 25일 오전부터 현대차 본사에 대한 검찰의 2차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검사와 수사관은 품질본부, 재경본부를 찾아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 2월에는 본사와 더불어 남양연구소, 생산공장 등을 압수수색 했었다.

의혹은 현대차가 '세타 2 엔진'에 대한 결함을 알고 있으면서도 당국의 조사가 있을 때까지 이를 숨긴 채 적절한 사후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다.

이 엔진에 대한 리콜은 미국에서 지난 2015년 9월에 처음 시작됐다. 소음과 진동, 주행 중 시동 꺼짐, 화재 등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었다. '세타 2 엔진' 결함에 대한 은폐·축소 문제가 현대차 내부 고발자에 의해 제기됐다. 이 신고를 통해 지난 2017년 3월, 미국서 현대차 '쏘나타'·'싼타페', 기아차 '옵티마'·'쏘렌토'·'스포티지' 등 119만대의 리콜 사태가 벌어졌다. 미국서는 리콜이 진행됐는데 한국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한국서 '세타 2 엔진'에 대한 결함이 주장됐지만 현대차는 '세타 2 엔진' 결함과 관련, 미국서의 리콜에 대해 "앨라배마 공장의 청정도 문제로 부품 내부에 이물질이 들어가 발생한 것이고 설계에는 문제가 없다"라고 해명했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된 엔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발표가 임박하자, 현대차는 17만대 리콜 결정을 내렸다. 현대차 '그랜저(HG)'·'쏘나타(YF)', 기아차 'K7(VG)'·'K5(TF)'·'스포티지(SL)' 등 현대·기아차의 5개 주력 차종에 대해서였다. 리콜 규모는 국내 실시된 단일 리콜 사례로는 역대 3번째였다.

문제가 없다더니, 결함을 인정한 것이었다. 이 때문에 '문제 없다더니'란 제목이 달린 기사들이 나왔다. 미국과 달리, 한국서는 리콜이 이뤄지지 않았던 그 때, 국내 역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현대차는 국내 차량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라고 일관되게 주장을 해왔었다. 그러다가, 국토부 조사 결과가 나오기 직전에 이처럼 조치를 취했으니, 논란이 불거지지 않을리라 없었다.

국토부는 '세타 2 엔진'을 장착한 현대차의 일부 모델에서 엔진 소착(마찰열로 인해 접촉면이 달라붙는 현상)으로 인해 주행 중 시동 꺼짐 현상이 발생한다는 보도와 제보가 잇따르자, 지난 2016년 10월, 제작결함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산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지난 2013년 8월 이전에 생산된 '세타 2 엔진'에서 소착 현상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안전 운행에 지장을 주는 제작 결함일 가능성이 크다는 결과에 대해 지난 2017년 3월 말 국토부에 보고했다.

지난 2017년 4월 20일에 평가위원회 상정이 예정 돼 있었는데, 지난 2017년 4월 6일, 현대차는 국토부에 결함 원인과 시정 방법 등을 담은 리콜 계획서를 제출했다.

결함을 알면서도 숨겼느냐의 문제는 자동차관리법에 '제작사가 결함을 알게 되면, 지체 없이 그 사실을 공개한 뒤 시정해야 한다'라고 적시 돼 있는데, 법에 명시 돼 있기 때문이기도 하나, 차의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안전과 관련한 생명이 걸린 중차대한 문제이고 당연히 지체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자동차 제작사의, 차량과 관련한 결함 부분에 대해 논란이 불거질 때 자주 언급되는 얘기가 해당 문제를 미리 알고 있는데도 은폐했었는지에 대한 여부다. 검찰 수사를 통해 현대차가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같은 방식을 취했었다는 것이 밝혀진다면, 큰 신뢰 저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가, 국내에 대해 역차별을 했다는 점으로 인해 이미지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