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출시 앞두고…갤럭시S10 5G 출고가↓지원금↑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08 14:51:00

갤럭시

다음달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출시를 앞두고 갤럭시S10 5G 512GB 출고가가 인하됐다. 이통사들이 이에 맞춰 공시지원금을 상향하며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다시 불붙고 있다.

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10 5G 512GB 모델 출고가가 143만원으로 인하됐다.

갤럭시S10 5G 512GB 출고가는 최초 155만6천500원이었다가 5월 SK텔레콤과 KT에서 145만7천500원으로 내렸다. SK텔레콤과 KT는 이번에 출고가를 2만7천500원 인하했고, LG유플러스는 12만6천500원을 내렸다.

통신사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 출시를 앞두고 갤럭시S10 시리즈의 가격 차이를 확실히 하기 위해 S10 5G의 가격을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을 다시 높였다. SK텔레콤이 지난 2일 공시지원금을 최고 56만4천원으로 상향한 데 대한 대응이다.

KT는 갤럭시S10 5G 256GB·512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기존 최고 55만원에서 최고 70만원으로 올렸다.

LG유플러스는 종전 갤럭시S10 5G 256GB의 경우 최고 43만3천원, 512GB는 최고 53만3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했으나 두 모델 모두 최고 61만5천원으로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찬욱, '리틀 드러머 걸'로 서울드라마어워즈 참석

오는 28일 예정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주최 측은 레드카펫과 시상식에 한국 영화계 거장...

응축된 힘 보여준 MBN "우아한 가" 2.7% 출발

MBN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가 초반 몰입도 높고 빠른 전개에 힘입어 쾌조의...

추신수, 침묵 깨고 동점 적시타…타율 0.269

추신수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