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6원 올라…20일만에 1,180원대로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08 16:00:48

글로벌 강달러 영향으로 8일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오르면서 달러당 1,180원 위로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6원 오른 달러당 1,182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달러당 1,180원선을 넘은 것은 지난달 18일 이후 20일 만이다.

이날 환율은 5.6원 오른 1,176.0원에 개장해 장중 고점을 점진적으로 높였다.

지난 5일 밤 발표된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호조를 나타내면서 미국의 금리인하 기대감이 후퇴한 게 달러 강세의 배경이 됐다.

이어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하락세를 보인 게 원화 약세를 부추기는 요인이 됐다.

상승폭이 커지자 외환당국의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으로 추정되는 매물이 나오며 달러당 1,180원선 초반에서 고점을 높이지 못하다가 장 마감을 앞두고 다시 상승하며 고점으로 거래를 마쳤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감 후퇴로 아시아 시장에서 위험기피 성향이 커진 가운데 역외를 중심으로 신흥국 통화에 대한 약세 베팅이 늘면서 원화 약세가 가파르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