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출발…전날 급등세 조정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09 10:12:14

9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9시 54분 현재 전일보다 2.3원 내린 달러당 1,179.7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1.0원 내린 1,181.0원에 출발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 후퇴와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전날 원/달러 환율이 급등한 뒤 조정이 이뤄지는 모습이다.

지난 5일 밤 발표된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호조를 나타내면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11.6원 상승했다.

전날 급등에 대한 부담감 속에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오전 장중 환율은 달러당 1,180원 밑으로 반락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달러당 1,200원까지 오를 것이란 기대보다는 반락에 대한 공포감이 더 큰 상황"이라며 "수급 측면에서도 수출업체 달러 매도 우위가 지속하며 원화 약세를 방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083.64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90.86원)보다 6.22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찬욱, '리틀 드러머 걸'로 서울드라마어워즈 참석

오는 28일 예정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주최 측은 레드카펫과 시상식에 한국 영화계 거장...

응축된 힘 보여준 MBN "우아한 가" 2.7% 출발

MBN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가 초반 몰입도 높고 빠른 전개에 힘입어 쾌조의...

추신수, 침묵 깨고 동점 적시타…타율 0.269

추신수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