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韓 조선 수주 세계 1위…작년 比 10%↑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09 13:01:34

한국이 6월 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을 따내며 두 달 연속 1위를 기록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18척, 66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이 선박 6척, 총 34만CGT 규모를 수주했다.

한국 조선업체들은 두 달 연속 중국(24만CGT· 7척)을 앞서는 성과를 냈다. 일본은 9만CGT·5척으로 3위다.

상반기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317만CGT·69척으로 세계 수주량의 31%를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중국(432만CGT·176척)은 점유율 42%로 1위다. 이탈리아(111만CGT·14척)와 일본(110만CGT·62척)이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4월 말에는 올해들어 누적 수주량 기준 점유율이 중국에 18%포인트 뒤졌는데 6월 말에는 11%포인트까지 따라잡았다"고 말했다.

6월 말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7천889만CGT로 전월보다 2% 줄었다.

한국의 수주잔량은 2천62만CGT로 작년 동기에 비해 약 10% 늘었다. 점유율은 26%다. 중국(2천870만CGT)과 일본(1천405만CGT)은 이 기간 각각 8%와 26% 감소해 대비가 됐다. 중국과 일본 점유율은 각각 36%와 18%다.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112만CGT·37척)에 비해 41% 감소했다. 상반기 선박 발주량은 1천26만CGT로 작년 동기보다 42%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51% 증가했다.

상반기 발주량을 선종별로 보면 S-맥스급 유조선은 33만CGT로 작년 동기(12만CGT) 보다 약 3배 가까이로 뛰었다.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14만㎥ 이상)은 206만CGT로 작년 동기보다 8% 줄었지만 초대형 유조선(VLCC)(48만CGT·11척, 72%↓), 컨테이너선(1만2천TEU급 이상)(57만CGT·10척, 50%↓), 벌크선(92만CGT·27척, 56%↓) 등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같은 131 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LNG선과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은 각각 1억8천550만 달러와 1억1천150만 달러로 변동이 없었지만 유조선(VLCC)은 9천250만 달러로 50만 달러 내렸다.

배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사우디아라비아 스타디움 투어 '해외 가수 최초'

그룹 방탄소년단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투어를 개최해 화제다.

송혜교, 밝은 미소 근황 '눈길'

배우 송혜교의 근황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권진영, 선우선♥이수민 결혼식 현장 공개…"행복하게 살아"

코미디언 권진영이 선우선-이수민의 결혼식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