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5원 내린 1,180.5원…전날 급등세 진정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09 16:30:24

원/달러 환율이 9일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5원 내린 달러당 1,18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급등세를 진정시키며 1.0원 내린 달러당 1,181.0원에 출발한 환율은 보합권을 크게 벗어나지 못한 채 개장가 부근에서 거래를 마쳤다.

오후 한때 반등하는 모습을 나타냈지만 외환당국의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과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 물량에 대한 경계감으로 달러당 1,181원 언저리에서 추가 상승이 제한됐다.

외환시장은 10∼11일 열리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을 앞두고 관망세에 들어간 분위기다.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호조를 나타내면서 연준이 공격적으로 금리를 내릴 것이란 기대감이 후퇴한 가운데 시장은 연준의 통화정책방향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의회 증언에서 파월 의장의 발언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환율이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기 어려울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85.17원으로 전 거래일 같은 시각 기준가(1,090.86원)보다 5.69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신선·유쾌한 재난영화 "엑시트"…뛰고, 달리고, 오른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엑시트'는 탈출극인 만큼 서사는 단조롭지만 참신한 소재와 손에 땀을...

지코·크러쉬·딘…힙합크루 팬시차일드 첫 공연

힙합크루 팬시차일드(FANXY CHILD)가 8월 10~11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박서준-김다미-유재명, JTBC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이 JTBC 새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주연으로 나선다고 홍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