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콘덴서 자동 세척 건조기, 소비자 피해 상담 급증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0 11:18:39

LG전자의 콘덴서 자동 세척 건조기에 대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을 중심으로 LG전자의 일부 건조기에 대한 악취와 먼지 낌 현상 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관련 소비자 피해 상담이 많이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작년부터 올 해 6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LG전자의 건조기 관련 소비자 피해가 530건에 달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주로 자동 세척을 해주다는 콘덴서 안에 먼지가 잔뜩 끼어있고 건조를 마친 의류에서 냄새가 난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 관련 피해는 작년의 경우, 2건에 불과했으나, 올 해 6월까지는 29건으로 늘었고 이달 들어 1일부터 8일 사이에는 147건이 추가 접수됐다.

올 상반기까지 접수된 530건의 피해 사례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고장이나 하자 등 품질 관련 피해가 66%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건조기 작동 시간이 계속 늘어나는 등 고장 관련 피해가 1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콘덴서 자동 세척 관련 피해는 31건이었다.

건조기 사용 시, 소음이나 진동(52건), 비린내나 탄내 등 냄새(31건)가 난다는 내용도 있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LG전자에 원인 규명과 함께 피해 소비자들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해당 문제는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왔다.

LG전자는 이날,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10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사우디아라비아 스타디움 투어 '해외 가수 최초'

그룹 방탄소년단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투어를 개최해 화제다.

송혜교, 밝은 미소 근황 '눈길'

배우 송혜교의 근황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권진영, 선우선♥이수민 결혼식 현장 공개…"행복하게 살아"

코미디언 권진영이 선우선-이수민의 결혼식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