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현대차, 엔트리 SUV '베뉴' 출시.."혼라이프 SUV"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7.11 12:04:38

현대자동차가 11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더 카핑에서 엔트리 SUV인 '베뉴' 출시 행사를 가졌다.

이 차량에 대해 현대차는 '혼라이프 SUV'라고 정의하고 있다. 1인 라이프스타일에 맞추고 있으며 실용적인 삶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하고 있다.

현대차는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란 언급을 하고 있는데,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태어나 인터넷과 소셜 네트워크에 능숙한 세대롤, '혼라이프'는 물리적인 1인 가구에 국한되지 않고 개인의 취향과 만족을 위한 혼자만의 시간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를 의미한다.

차량에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탑재됐으며 스마트, 모던 트림과 디자인에 차별화를 둔 플럭스(FLUX) 트림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스마트 1473만원(M/T, 수동변속기), 1620만원(IVT, 무단변속기) ▲모던 1799만원 ▲플럭스 2111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총 21가지의 색상을 선택할 수 있고 내장 컬러는 ▲블랙 ▲메테오 블루 투톤 ▲그레이 투톤 등 3종으로 운영된다.

스마트스트림 IVT를 결합한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최고출력은 123마력(PS), 최대토크는 15.7(kgf·m)이다. 복합연비는 13.7km/ℓ(15인치 타이어, IVT 기준)이다.

3종의 드라이브 모드(SPORT, ECO, NORMAL)와 함께 다양한 노면(MUD, SAND, SNOW)의 주행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한 2WD 험로 주행 모드(2WD Multi Traction Control)를 적용했다.

실내에는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됐다. 편의 사양으로는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와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를 지원하며 카카오의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i'도 제공된다.

스마트 키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원격 시동 기능', 윈도우 작동 중 신체의 일부나 물체가 낄 경우, 자동으로 하향 정지되는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도 있다.

안전 사양으로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한다.

자신만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튜익스 상품을 운영하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선택품목에는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적외선 무릎 워머 ▲스마트폰 IoT(사물인터넷) 패키지 ▲프리미엄 스피커 ▲17인치 블랙 알로이 휠 & 스피닝 휠 캡 ▲컨비니언스 패키지(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등) ▲프로텍션 매트 패키지 ▲반려동물 패키지 ▲오토캠핑용 공기주입식 에어 카텐트 등이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