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월 수출‧수입물가 동반하락…유가·환율·반도체 하락

By 윤근일 기자 2019.07.12 10:02:02



지난달 수출물가와 수입물가가 5개월 만에 나란히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이 다시 내려온 것과 반도체 단가하락 등이 수출입 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2.1% 하락했다.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은 지난 1월(-1.4%) 이후 5개월 만이다. 작년 6월과 비교해서는 2.5%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이 5월 평균 달러당 1,183.29원에서 6월 평균 1,175.62원으로 0.6% 떨어진 게 원화 기준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특히 석탄 및 석유제품(-8.3%)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0%)의 전월 대비 하락률이 컸다.

반도체 수출물가의 하락세도 전체 수출물가를 떨어뜨린 요인이다. D램, 시스템반도체, 플래시메모리가 포함된 반도체 수출물가는 3.4% 내려갔다. 5월에는 0.5% 상승했었지만 환율 효과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파악됐다. D램의 경우에는 5.3% 하락해 11개월째 내리막이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09.58로 전월(113.57)대비 3.5% 하락했다. 수입물가 역시 지난 1월 이후 5개월 만에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0.4% 내려 1년 4개월 연속 상승 후 하락 전환됐다.

국제유가가 6월 중순 이후 반등하긴 했지만 5월과 비교해서는 낮은 수준에 머무른 게 수입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6월 두바이유 평균가는 배럴당 61.78달러로 5월 평균가(69.38달러) 대비 11.0% 하락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전월 대비 6.9% 하락했고,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0.4%, 0.7% 내렸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11.5%, 나프타가 13.9%, 시스템반도체가 3.5% 각각 하락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전월과 대비해 수출물가가 1.5%, 수입물가가 3.0% 각각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수출입 물가가 모두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