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국, 日수출·흑자 3위…수입 비중 3년만 최저

올해 들어 한일 간 냉기류가 이어지면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비중이 17년 만에 7% 밑으로 떨어졌다. 일본 전체 수입에서 한국산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3년 만에 최저로 줄어들었다.

그렇지만 여전히 한국은 일본의 무역 흑자국 3위를 유지했다. 일본에도 한국은 중요한 수출대상국인 만큼 다음 달 화이트(백색) 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수출규제를 확대할 경우 일본 역시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일본의 총수출금액 31조6천559억엔(약 343조9천억원) 중 한국으로의 수출금액은 2조1천958억엔(약 23조9천억원)으로 6.9%를 차지했다. 이로써 2000년부터 20년간 한국은 일본의 수출국 3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일본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년 연속 하락하면서 2002년 6.9%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6%대로 내려앉았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은 2009∼2010년 8.1%를 정점으로 등락은 있지만 2011년 8.0%, 2012년 7.7%, 2014년 7.5%, 2016년 7.2%, 2018년 7.1% 등 하락하는 추세다. 2016년 7.2%에서 2017년 7.6%로 반짝 반등하기도 했으나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떨어졌다.

올해 들어서는 1월 7.6%, 2월 6.4%, 3∼5월 6.9%를 기록했다.

일본의 주력 수출상품은 자동차, 자동차부품, 전자집적회로 등이다. 한국으로의 수출품은 반도체 제조용 장비, 반도체, 플라스틱제품, 철 강판, 평판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등 자본재와 중간재의 비중이 크다.

일본은 지난 4일 반도체 소재 관련 부품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리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를 발동했다. 다음 달에는 한국을 우방국인 백색 국가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