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2년만에 고객 1천만명 돌파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2 10:11:51

인터넷전문은행인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 신규 계좌 개설 고객 수가 1천만명을 넘었다고 12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후발주자로 2017년 7월 27일 인터넷은행업에 뛰어들었으나 제1호인 케이뱅크보다 인기를 끌었다.

영업 이틀째 하루에만 카카오뱅크에 계좌를 개설한 고객이 33만5천여명에 달했다. 이 덕분에 서비스를 선보인 지 5일 만에 100만명, 12일 만에 200만명을 연이어 돌파했고, 이듬해인 지난해 1월에는 500만 고지에 올랐다.

폭발적인 성장세는 주춤했지만 이후에도 꾸준히 증가하며 올 1월에 800만명을 넘었고, 영업을 개시한 지 2년이 채 안 된 전날 1천만명을 돌파했다.

고객들은 젊은 세대가 주류였다. 연령대별 비중을 보면 6월말 기준 20대가 32.1%, 30대가 31.2%, 40대가 21.0%였다. 해당 연령대 인구수와 비교하면 20대 인구의 46.4%, 30대는 42.8%가 카카오뱅크의 고객이었다.

여·수신 규모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말 현재 수신은 17조5천735억원, 여신은 11조3천276억원이다. 영업 개시 초창기인 2017년 7월말 수신 5천153억원, 여신 3천627억원과 비교하면 수신은 20배, 여신은 30배 이상 급증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 프렌즈라는 친숙한 캐릭터에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가 더해지면서 급성장했다. 24시간 계좌를 만들 수 있고, 서류 제출 없이도 대출되는 서비스는 당시로선 새로웠다.

기존 은행에 비교해 예금 금리는 높고 대출 금리도 낮았다. 각종 수수료도 저렴했다. 특히 수수료가 기존 은행의 10분의 1수준인 해외송금 서비스로 고객의 주목을 받았다.

매주 일정 금액을 늘려 저축하는 재미를 주는 '26주 적금', 100% 비대면으로 주말과 공휴일에도 대출이 가능한 '전월세보증금대출', 모임 회비 관리를 편리하게 도와주는 '모임통장 서비스', 본인 신용점수뿐 아니라 카드 이용금액, 대출 보유 현황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내신용정보조회 서비스' 등 매번 기존에 없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터넷전문은행인 만큼 앱(애플리케이션)의 사용자환경도 남달랐다. 시중은행들이 앞다퉈 자사 앱의 편의성을 높이게 된 데에 카카오뱅크가 계기가 됐다는 점은 주지의 사실이다.

올 1분기에는 흑자를 달성하기도 했다. 6분기 만의 일이다. 영업을 시작했을 때만 해도 흑자 전환에 3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대출 성장에 발맞춰 유상증자도 무난하게 하며 현재 자본금이 1조3천억원에 달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2015년 은행업 예비인가 이후 본인가를 준비하면서 가졌던 마음가짐과 목표,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사람과 은행의 만남이 더 쉽게, 더 자주 일어나는 은행', '사용자 중심의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어떤 순간에도 유용한 나만의 은행'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기생충', 내년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 부문 출품작 선정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내년 제92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

조보아, 생일 맞은 주인공..더 예뻐졌네

배우 조보아가 생일을 맞아 파티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이본, 중년의 나이에도 여전한 미모..건강美 돋보여

이본이 여전한 건강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