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제조업 체감경기 다시 하락…내수·수출 동반 부진 전망

제조업 체감경기가 지난 2분기 급상승 이후 한 분기 만에 다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천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전분기보다 14포인트 하락한 73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경기전망지수가 100을 웃돌면 3분기 경기를 2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밑돌면 그 반대다.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8, 내수기업은 70으로 집계돼 각각 전분기보다 12포인트, 14포인트씩 떨어졌다. 앞서 올해 2분기 경기전망지수는 1분기 대비 무려 20포인트 상승해 87을 기록했다.

대한상의는 이에 대해 "글로벌 교육 둔화로 수출 감소가 7개월째 이어지는 등 경제와 산업 전반의 성장 모멘텀이 약해졌다"면서 "여기에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까지 더해져 체감경기가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17)만 기준치를 웃돌았고, 제약(100)과 조선·부품(100) 외에 모든 부문이 100을 밑돌아 3분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특히 주력업종으로 꼽히는 자동차·부품(61), 철강(64), 전기장비(66), 기계(73), 정유·석화(75) 등에서 '비관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북(65)과 인천(66), 경기(67), 대구(68), 경남(69) 등 순으로 체감경기가 부진했고 광주(93)가 3분기를 가장 긍정적으로 봤다.

기업들이 당면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국내외 경기둔화에 따른 매출 부진'(54.3%)이 꼽혔고, '임금 상승 등 비용부담의 증가'(27.9%) 등이 뒤를 이었다.

3분기 자금조달 전망에 대해서는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6.9%에 불과했다. 이 외에는 '비슷할 것'(56.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그 이유로는 '판매부진 등 경영환경 악화'(56.7%)를 들었다.

이밖에 상반기 실적이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지 묻는 질문에는 60.6%가 '목표에 못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내수침체 장기화'(84.9%·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대한상의 김문태 경제정책팀장은 "성장역량 약화와 대외불확실성 고조로 사업을 보수적으로 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예측 가능성과 투자의욕을 높일 수 있는 과감한 조치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제조업